2014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참가 및 독일 한국문학행사 개최
한국문학번역원은 10월 8일(수)부터 12일(일)까지 열렸던 2014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 참가했고, 이어서 독일 프랑크푸르트와 베를린 두 도시에서 이호철, 김애란 작가와 함께 문학행사를 진행했다. ▲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 전시된 한국문학번역원 부스 핀란드가 주빈국이었던 올해 도서전에서 번역원은 한국관에 부스를 마련하고 기관 사업 홍보를 펼쳤다. 번역원 부스에는 그 동안 해외에서 출판된 18개 언어권 85종의 도서를 전시했으며 7개국 16개 출판사와 면담을 진행하면서 해외 출판사 섭외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 면담을 진행하는 한국문학번역원 직원들<!--StartFragment--> 한편 11일(토), 프랑크푸르트 문화청(Kulutramt Frankfurt am Main)이 주관하는 문학축제 오픈북스(Open Books)가 열렸다.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을 겨냥해 10월 초 독일 현지에서 출간된 『달려라, 아비』의 김애란 작가가 이 행사에 참여해 독일 독자들과 만났다. 프랑크푸르트 시내 중심가 뢰머광장(Römerplatz)에 위치해 있는 개신교 아카데미(Evangelische Akademie)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약 50여명의 청중이 모였다. 오픈북스는 도서전 방문객들에게 작가와의 만남을 제공하기 위해 매년 도서전과 동일한 기간인 10. 7.(화) ~10. 11.(토) 닷새 동안 프랑크푸르트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서점, 교회, 갤러리, 도서관 등 10곳에서 진행되며, 특히 독일 젊은 독자층의 관심이 높은 문학축제로 유명하다. ▲ 오픈북스(Open Books) 행사 전경<!--StartFragment--> 하루 뒤인 12일(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행사장 내 세계 각국 작가들을 소개하는 공식 프로그램인 Weltempfang에서 작가 대담회가 열렸다. 독일 라디오 방송국 SWR2 (Südwestrundfunk2)의 문학기자 카라티나 보르크하르트(Katharina Borchardt)의 진행에 따라 이호철 소설가와 김애란 소설가의 작품세계를 독일 청중들에게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었고, 특히 도서전 행사장에서 사람들의 발길이 닿기 쉬운 무대에서 행사가 열림으로써 다양한 현지 독자층에게 쉽게 다가설 수 있었다. 금년 Weltempfang의 주제는 “도시화와 대도시(Urbanität und Megastädte)”로 진행되었고 세계적 대도시 서울의 분위기를 서로 다른 시대의 관점에서 바라본 두 작가를 통해 한국문학의 특징을 색다르게 소개할 수 있었다. ▲ Weltempfang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작가 대담회를 가지는 소설가들<!--StartFragment--> 13일(월), 베를린 중심가에 위치해 있는 주독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낭독회에는 베를린 대학 한국학과 교수 및 학생들과 출판관계자, 일반 독자 등 80여명이 참석했으며 각 낭독에서 질의응답으로 이어지는 행사 내내 모두가 진지하게 경청하는 모습을 보였고, 끝난 뒤에는 한국 작가들에게 열띤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 주독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낭독회 이번 독일 한국문학행사에 많은 독자들이 성원과 환호를 보낸 만큼, 앞으로 더 나아가 전 세계에 있는 문학독자들이 한국 문학의 다양한 매력을 느끼게 되기를 기원한다.
+ 상세보기
  • 썸네일.png
  • ▲ 2014년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 참가 및 독일 한국문학행사 개최
[2014 차세대 전문번역가 양성 번역캠프] 개최
한국문학번역원은 번역아카데미 설립 8주년을 맞이하여 지난 10월 18일(토) 국내와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동문들을 한 자리에 모아 <2014 차세대 전문번역가 양성 번역캠프>를 개최하였다. 남산에 위치한 문학의 집에서 열린 이번 행사에는 번역아카데미 지도교수진과 역대 수료생, 현 수강생 등 약 150여명이 참석하여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18일(토) 10시부터 12시까지는 산림문학관 2층 홀에서 번역실습 교수법 세미나가 열렸다. 각 언어권 번역실습 교수법 공유 및 비교를 위한 지도교수 4인의 발제가 있었고, 수준 높은 한국문학 번역가 양성을 위한 최선의 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세미나에는 현 번역아카데미 지도교수 15인이 참여하였고, 번역 교육에 관심 있는 번역아카데미 수강생들도 참관하였다. <!--StartFragment--> ▲ 번역실습 교수법 발제 중인 최미경 교수 ▲ 번역실습 교수법 발제 중인 윤선미 교수<!--StartFragment--> ▲ 번역실습 교수법 세미나에서 토론 중인 지도교수진<!--StartFragment--> 이어 12시 30분부터는 번역아카데미 수료생들이 참여하는 홈커밍 행사가 시작되었다.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은 환영사에서 본 행사를 개최하게 된 배경을 소개하며, 앞으로 한국문학 번역을 지속해주길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이어 사회를 맡은 고영일 교육정보본부장이 참석한 지도교수진과 번역아카데미의 성과를 소개하였다. <!--StartFragment--> ▲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 환영사<!--StartFragment--> 번역아카데미 설립 8주년을 맞이하여 개최된 이번 행사에서, 김성곤 한국문학번역원장의 공로상 시상이 있었다. 지금까지 번역아카데미 발전에 공헌한 모든 지도교수에 감사를 표하며, 올해로 6년 이상 번역아카데미에 재직 중인 지도교수진에 공로상을 수여하게 되었음을 밝혔다. ▲ 공로상 시상: 최미경, 장 노엘 쥬떼 교수(프랑스어권), 김현택 교수(러시아어권), 라리사 피사레바 교수(러시아어권), 김순희 교수(일본어권) 이후 문학평론가 허희의 사회로, 발표와 공연이 이어졌다. 2007년 한국문학번역가 과정 1기 수료생이자 현재 번역아틀리에 영어권 세미나를 지도하고 있는 김소라 교수의 강연에 이어 번역아카데미 수료생 및 현 수강생의 에피소드 발표와 공연이 있었다. 번역아카데미 동기로서 공감할 수 있는 재미있는 에피소드와 멋진 공연 덕분에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지속되었다. ▲ 사회를 맡은 문학평론가 허희, 발표 중인 김소라 교수 ▲ 에피소드 발표 중인 아그넬 조셉(정규과정 5기 수료), 빅토리아 커들(정규과정 6기 수료) ▲ 에피소드 발표 중인 크세니아 네트레비나(특별과정 7기 재학), 태권도 시범 중인 김진아(정규과정 5기 및 특별과정 6기 수료) <!--StartFragment--> ▲ 피아노 연주 중인 박지현(특별과정 5, 6기 수료 및 특별과정 7기 재학), 영상토크 진행 중인 세바스티안 빠로디(정규과정 3, 4기 수료, 번역아틀리에 4기 수료 및 5기 재학)<!--StartFragment--> 마지막 순서로 동기간의 유대를 강화하기 위한 팀별 한국문학 퀴즈대회, 행운권 추첨 등의 이벤트가 진행되었다. ▲ 한국문학 퀴즈대회 ▲ 수료생, 현 수강생들 간담회 모습 모든 공식 행사가 끝난 이후에는 오랜만에 만난 동기들, 혹은 번역아카데미 후배들과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간담회 시간을 가졌다. 한국문학번역원 번역아카데미 출신이자 한국문학 전문번역가를 꿈꾼다는 공통점을 기반으로, 참석자들은 언어권과 기수를 넘나들며 자유롭게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번 <2014 차세대 전문 번역가 양성 번역캠프>는, 김소라 교수가 번역의 길을 계속해서 걸어갈 때 중요하다고 강조하였던 네트워크 구축의 발판이 될 수 있었으며 번역가로서의 활동 동기를 강화하는 기회가 되었다.
+ 상세보기
  • 행사장 전경.JPG
  • ▲ 2014 차세대 전문번역가 양성 번역캠프에서 발표를 듣고 있는 참석자들

문인DB 한국문학번역원 문인DB 리스트입니다

황석영

황석영
(Hwang Sok-yong)
Hwang Sok-Yong
Hwang Sŏk-Yŏng
黃晳暎
Hwang Sok-yong [Preferred Name]
Hwang SŏgYŏng
Hwang Sukyoug
Hwang Suk-youg
Hwang Suk-Young
Hwang Seokyeong
Hoang Sok-yong
ХУАН СОТ ЁН
הואנג סוק־ֹונג
검색
전체보기
공지사항
보도자료
행사정보
번역원일정